Mosk clay

모스크클레이 : 자연의 선물

이끼로 얽힌 흙 사이로 스며들어오는  아침 이슬비는 태초의 자연의 숨결. 

소소한 흙내음은 많은 영감을 불러일으키고, 매순간을 풍부하게 가꾼다. 

이끼로 얼룩진 흙을 그리듯이, 자연의 요소를 담아 일상에 영롱한 빛으로 만들어내며 이는 아침 이슬비 묻어나는 여린 흙처럼 순수한 자연의 선물을 담아내기 위한 첫 걸음.  새로움보다는 익숙함을 가득 담아낸다.


Morning dew drops seeping through soil covered with moss.

The earthy smell awakens inspirations and makes every moment count.

Ingredients derived from nature come together to shine light on our daily lives, just as morning dew drops create shapes on soil covered with moss.

This is the first step towards creating a nature-derived present as pure as the soft soil with a touch of morning dew.

Our products give comfort with familiarity.

Mutualic

무츄얼릭 : 어우러지는 편안함

어우러지고 그 끝은 원초적인 본능에 이끌려 도달한다. 

무의식적으로 안도하고 편안함에 고개돌렸던 잦은 순간들은 언제였을까. 

눈을 감고 즐기는 온화한 햇살, 언제든지 뛰어들어갈 수 있는 숲과 계곡. 평화로운 정원을 매일같이 즐기진 못하더라도 조금이라도 느낄 수 있도록, 안도의 한숨과 같은 하루를 위해 한발자국 더 다가가보자.

Everything blending together in harmony and eventually reaching towards the end, drawn by basic instinct.

Frequent were the times when we felt relieved without knowing and forgot to cherish what we were familiar with.

The warm sunlight we enjoy with eyes closed and the forest and valley we can go to anytime we desire.

Let us take a step forward for another day like a sigh of relief to enjoy the feeling of a peaceful garden from time to time, although not every single day.

Ordi timbers
오디 팀버즈 : 나무도심 속 자유

갈색빛 도는 흙길을 따라 향한 숲 속, 인적없는 그늘 속으로 펼쳐진 나무도심 속.

자유로움은 어쩌면 피부가 속삭이고 갈망하는 환경일지 모른다. 

인위적이고 생소한 무수한 물방울들 이 만들어낸 어쩌면 역설적인 비웃음. 

때로는 순수한 처음을 그리워하는 무언의 그림자들로 뒤덮여가는 자유로운 나무들의 숲이지 않을까.


A feeling of freedom one can in the middle of the woods, surrounded by shadows, after following a dirt trail is perhaps the ideal environment that the skin desires and longs for.

A somewhat paradoxical derision created by numerous artificial and unfamiliar water drops.

Perhaps it is a forest full of trees not bound by anything, covered by unspoken shadows sometimes yearning for innocence.

Mosk clay

모스크클레이 : 자연의 선물


이끼로 얽힌 흙 사이로 스며들어오는  

아침 이슬비는 태초의 자연의 숨결. 

소소한 흙내음은 많은 영감을 불러일으키고, 

매순간을 풍부하게 가꾼다. 

이끼로 얼룩진 흙을 그리듯이, 

자연의 요소를 담아 일상에 영롱한 빛으로 만들어내며 

이는 아침 이슬비 묻어나는 여린 흙처럼 

순수한 자연의 선물을 담아내기 위한 첫 걸음.  

새로움보다는 익숙함을 가득 담아낸다.


Morning dew drops seeping through soil covered with moss.

The earthy smell awakens inspirations and makes every moment count.

Ingredients derived from nature come together to shine light on our daily lives, just as morning dew drops create shapes on soil covered with moss.

This is the first step towards creating a nature-derived present as pure as the soft soil with a touch of morning dew.

Our products give comfort with familiarity.

Mutualic

무츄얼릭 : 어우러지는 편안함

어우러지고 그 끝은 원초적인 본능에 이끌려 도달한다. 

무의식적으로 안도하고 편안함에 고개돌렸던 잦은 순간들은 언제였을까. 

눈을 감고 즐기는 온화한 햇살, 언제든지 뛰어들어갈 수 있는 숲과 계곡. 

평화로운 정원을 매일같이 즐기진 못하더라도 조금이라도 느낄 수 있도록, 

안도의 한숨과 같은 하루를 위해 한발자국 더 다가가보자.

Everything blending together in harmony and eventually reaching towards the end, drawn by basic instinct.

Frequent were the times when we felt relieved without knowing and forgot to cherish what we were familiar with.

The warm sunlight we enjoy with eyes closed and the forest and valley we can go to anytime we desire.

Let us take a step forward for another day like a sigh of relief to enjoy the feeling of a peaceful garden from time to time, although not every single day.

Ordi timbers

오디 팀버즈 : 나무도심 속 자유

갈색빛 도는 흙길을 따라 향한 숲 속, 인적없는 그늘 속으로 펼쳐진 나무도심 속.

자유로움은 어쩌면 피부가 속삭이고 갈망하는 환경일지 모른다. 

인위적이고 생소한 무수한 물방울들 이 만들어낸 어쩌면 역설적인 비웃음. 

때로는 순수한 처음을 그리워하는 무언의 그림자들로 뒤덮여가는 

자유로운 나무들의 숲이지 않을까.


A feeling of freedom one can in the middle of the woods, surrounded by shadows, after following a dirt trail is perhaps the ideal environment that the skin desires and longs for.

A somewhat paradoxical derision created by numerous artificial and unfamiliar water drops.

Perhaps it is a forest full of trees not bound by anything, covered by unspoken shadows sometimes yearning for innocence.



CEO : EUN-HYEONG CHO
Business License : 578-01-01741
Mail Order License : 2020-경기안성-0072
Address : 경기도 안성시 대덕면 서동대로 4726, 811-29

811-29, 4726, Seodong-daero, Daedeok-myeon, Anseong-si, Gyeonggi-do, Republic of Korea

E-mail  : hello@jewood.kr
Banking  : 기업 357-099271-01-013 조은형


Tel : 070-4571-4619
Weekday  : 10:00 - 17:00
Lunch Break : 12:30 - 14:00
Closed Weekends & Holidays

SNS : Instagram


CEO : EUN-HYEONG CHO
Business License : 578-01-01741
Mail Order License : 2020-경기안성-0072
Address : 경기도 안성시 대덕면 서동대로 4726, 811-29

811-29, 4726, Seodong-daero, Daedeok-myeon, Anseong-si, Gyeonggi-do, Republic of Korea


E-mail  : hello@jewood.kr
Banking  : 기업 357-099271-01-013 조은형


Tel : 070-4571-4619
Weekday  : 10:00 - 17:00
Lunch Break : 12:30 - 14:00
Closed Weekends & Holidays

SNS : Instagram